AD
배우 조재현이 또 한번 미투운동 피해자 등장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20일 오후 한 매체는 재일교포 여배우가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방송국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여배우는 2001년 시트콤에 출연했던 인물로, 같은 해 다른 인기 드라마에도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특히 일부 네티즌은 "2001년 시트콤" "재일교포 여배우" 등에 대해 검색하며 신상캐기에 나서 일각에서는 우려 또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조재현 측은 재일교포 여배우의 주장에 대해 "성폭행이 아니라 그 즈음해서 합의하에 관계를 한 것이다. A씨가 자신의 집에 단둘이 조재현을 초대한 적도 있는 걸로 안다"며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0 17:19:23   수정시간 : 2018/06/20 17:46:3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