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북미정상회담' 온에어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JTBC 손석희 앵커가 북미정상회담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악수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되고 있는 JTBC '북미정상회담' 특집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싱가포르 현지 중계를 진행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은 12일 한국시각으로 오전 10시부터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개최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국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으로 양쪽에서 나왔다. 이후 두 정상은 활짝 웃으며 약 10초간 악수와 함께 간단한 담소를 나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팔을 툭툭 치는 등 특유의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JTBC 기자들이 곳곳에 배치돼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시청자분들이 웃으실 수 있는데 가볍게 알려드릴 게 있다"라며 "JTBC 기자들이 스톱워치를 이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 시간을 분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손이 닿기 시작해서 떨어질 때까지 12.5초가 걸렸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회담은 오전 11시에 끝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10:50:14   수정시간 : 2018/06/12 11:02: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