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 사진제공=콘텐츠Y
박서준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에 설렘 폭격을 안겼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이 재미와 설렘을 동시에 선사하며 업그레이드된 ‘로코 내공’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극 중 이영준은 재력, 얼굴, 수완까지 다 갖춘 유명그룹의 부회장으로, 자기애로 똘똘 뭉친 ‘천상천하 유아독존’ 캐릭터.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보고 심취하는가 하면, 자신을 3인칭으로 지칭하며 “영준이 이 녀석”하고 읊조리는 등 자아도취에 젖어있는 모습으로 빅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박서준은 나르시시즘이 뚝뚝 묻어나는 말투와 능청스러운 제스처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200% 이영준으로 완벽 빙의한 모습으로 치명적인 블랙홀 매력을 빛냈다.

또한 박서준은 김미소 역의 박민영과 귀여운 ‘퇴사 밀당’을 벌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갑작스레 퇴사를 선언한 김비서의 한 마디에 항상 완벽하기만 하던 일상이 흔들려 버린 영준이 그 원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결국 연애와 결혼 등 자기 인생을 위해 그만둔다는 김비서의 말에 “나 이영준이 결혼해주지”라는 황당하면서도 심쿵한 제안을 하며 엔딩을 장식, 시청자들의 가슴을 흔들었다.

이처럼 박서준은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완벽한 싱크로율은 물론 로맨스와 코믹을 절묘하게 버무린 ‘박서준표’ 로코 연기로 시간을 순삭하며 ‘로코장인’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첫 회부터 박서준이 아닌 이영준은 열렬한 호평을 이끌며 시청자들의 ‘자동 입덕’을 유발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 강기영 등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2회는 7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7 07:40: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