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사진=tvN 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자아도취에 빠진 재벌가 부회장으로 첫 등장했다.

6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1회에서는 이영준(박서준)과 김미소(박민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자신을 살뜰히 보필하는 개인비서 김미소에게 대뜸 "눈부시지 않나?"라고 물었다.

김미소가 "햇빛이요?"라고 되묻자, 이영준은 "아니, 나의 아우라 말야. 근데 김비서는 혹시 아나? 사람이 어떻게 무능할 수 있지? 노력하고 쟁취하는 것을 왜 못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소는 "모든 사람이 다 부회장님 같진 않다. 저는 부회장님처럼 완벽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며 치켜세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6 21:50: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