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서준 사진=콘텐츠Y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박서준은 6일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 첫 방송을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박서준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원작을 통해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라며 "이 작품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서준은 재력, 외모, 수완까지 모든 걸 다 갖춘 나르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았다. 박서준은 "여러분들깨 좋은 시간을 선물해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스를 담는 작품. 6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6 12:01: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