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득남 소식을 전했다.

1일 배우 추자현·우효광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새벽 추자현이 서울 모처 병원에서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며 "현재 추자현 씨와 아이 모두 건강하며, 안정과 회복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우효광 씨는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스케줄 속에서도 추자현 씨 곁을 지키며 아이가 탄생하는 순간을 함께 맞이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2년 중국 드라마 '마라여친의 행복한 시절'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추자현-우효광은 지난해 1월 결혼식을 올렸다.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지난 3월 출산을 위해 출연 중이던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하차했다.

다음은 추자현·우효광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배우 추자현, 우효광 씨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입니다.

추우커플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는 기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6월 1일 금요일 새벽, 추자현 씨가 서울 모처 병원에서 건강한 남자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현재 추자현 씨와 아이 모두 건강하며, 안정과 회복을 취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효광 씨는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스케줄 속에서도 추자현 씨 곁을 지키며 아이가 탄생하는 경이로운 순간을 함께 맞이했습니다.

우효광 씨는 ‘아이가 바다처럼 자랐으면 좋겠다’고 지은 아이의 태명처럼, 아이가 지금처럼 늘 행복 안에서 바다처럼 넓고 깊은 마음으로 자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항상 추우커플에 보내 주시는 큰 사랑과 관심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BH엔터테인먼트 드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1 10:51: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