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보영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배우 박보영이 '컬투쇼' 출연을 약속했다.

31일 방송된 SBS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박보영과 깜짝 전화 연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DJ 김태균은 박보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박보영은 "이틀 동안 스페셜 DJ하고 나서 너무 그리웠다. 이번에도 불러주시면 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흠칫 놀란 김태균은 "그럼 시간 되면 또 와주실 수 있나"라고 물었고 박보영은 흔쾌히 "그렇다"라고 화답했다. 박보영은 바쁘지 않냐는 김태균의 걱정에 "지금도 집이다. 일요일에 팬미팅이 있어서 이것저것 만드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김태균은 "그럼 안 바쁘시구나. 다음 주 언제가 괜찮으신가. 화요일? 수요일"이라고 다급히 물었고 박보영은 "화요일도, 수요일도 다 쉰다. 언제든지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1 14:56: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