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배우 고(故) 조민기의 죽음 이후 일부 피해자들을 향해 '죽이겠다'는 협박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오후 서울 중구 중림동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제5회 '이후 포럼'이 열렸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포럼에 참석한 '성폭력 반대 청주대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 소속 A씨는 "조민기 교수의 자살 이후 오히려 피해자들이 무분별한 비난과 욕설의 대상이 됐다"고 밝혔다.

A씨는 "'밤길 조심하라', '죽이겠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대학 환경을 만드는 건 모든 사회가 책임져야 하는 공공의 영역인데 왜 피해자에게 (책임이) 전가되고 죄인이 돼야 하냐"라고 토로했다.

학교 측에 진상규명과 전수조사를 요구했으나 교수진은 재학생의 심리적 안정과 학교 내부 상황을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A씨는 "지속적으로 2차 가해를 받고, 사회와 일상에서 소외받는다는 두려움을 느껴야 하는 건 피해자가 짊어져야 할 짐이 아니다"라며 "학교의 진상규명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요구했다.

고 조민기는 지난 2월 자신이 부교수로 재직 중이던 청주대학교에서 여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하지만 경찰 조사를 3일 앞둔 지난 3월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0 16:20:21   수정시간 : 2018/05/30 16:20:5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