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J E&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래퍼 씨잼(25·류성민)에 이어 바스코(37·신동열)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입건됐다.

2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검거된 8명 중에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바스코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바스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씨잼은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했으며, 마약류 반응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있다. 바스코 역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2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9 10:25: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