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시크릿마더' 김소연 송윤아/ 사진=S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시크릿마더' 김소연이 찾은 낡은 구두의 비밀은 무엇일까.

26일 방송되는 SBS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 9-12회에는 입시 보모 리사 김(김소연)과 아들 민준(김예준)의 속 깊은 응원에 힘입어 복직을 고려하는 김윤진(송윤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공개된 사진은 다시 리사 김을 믿어보기로 한 윤진과 선생님과의 재회가 마냥 기쁜 민준, 조금은 굳은 얼굴로 리사 김을 마주하는 남편 재열(김태우)의 모습을 담고 있다. 재열은 리사 김이 상의 없이 민준과 공연장을 찾은 일로 아내 윤진이 마음고생하는 것을 지켜봤기에, 그가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 상황.

이 가운데 리사 김은 자취를 감춘 언니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낡은 구두 한 짝을 손에 넣게 되고, 원점으로 돌아가 언니가 사라진 그날 행적을 추적하는데 힘을 쏟는다.

'시크릿마더'는 이날 오후 8시 55분 9-12회가 연속으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6 20:51: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