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윤지 SNS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이윤지가 딸 라니의 깜찍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지난 24일 이윤지는 자신의 SNS에 "어린이집 선생님 놀이 '동화야 나와라. 뚝딱~!' 아 너무 귀여워"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이윤지의 딸 라니가 동화책을 두드리며 "동화야 나와라. 뚝딱"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윤지와 똑 닮은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이윤지는 지난 2014년 치과 의사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슬하에 딸 라니를 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5 10:44: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