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박재홍/ 사진=박재홍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봉천동 화재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배우 박재홍이 표창장을 공개했다.

박재홍은 24일 자신의 SNS에 "어쩌다보니"라는 글과 함께 표창장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서울관악소방서에서 수여한 표창장에는 "초기진화유공 박재홍. 평소 소방업무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오피스텔 화재에 위험을 무릅쓰고 인명구조 및 초기 진압하여 대형화재로 확대되는 것을 방지한 공이 크므로 이에 표창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앞서 최근 봉천동 오피스텔 화재 현장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입주민을 구조한 시민 영웅들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55분께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인근을 지나던 배우 박재홍은 자동차 공업사 대표와 인근 건물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시민과 힘을 합쳐 화재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오피스텔 입주민 A씨를 구조했다. 관악소방서는 30여분 만에 화재를 진화했고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재홍은 연극, 뮤지컬 등에서 활동한 배우다. 현재 이병헌 감독의 신작 '극한직업'을 촬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5 01:00:24   수정시간 : 2018/05/25 01:01: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