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화정 / 사진='컬투쇼'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방송인 최화정이 뜻밖의 몸개그를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최화정이 스페셜 DJ로 나선 이영자를 위해 즉흥으로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 타임'을 마치고 '컬투쇼' 부스를 찾았다. 이에 김태균과 이영자는 "들어오라"고 말했고 최화정은 즉흥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그런데 최화정은 의자에 앉던 중 의자가 뒤로 가며 엉덩방아를 찧었다. 이내 최화정은 민망해하며 "우아하게 앉으려고 했는데 안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두시 탈출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3 14:51:31   수정시간 : 2018/05/23 15:33: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