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김세의 기자가 SNS를 통해 회사측의 처분을 비판했다.

18일 김세의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파업 불참했던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에 동조 안하면 이렇게 망신만 당하다가 ‘해고’된다”고 전했다.

이는 같은날 MBC가 인사발령을 통해 최대현 아나운서와 권모 카메라 기자를 해고하고,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에 대해 정직 및 감봉 처분을 한 것에 대한 비난이다.

그는 “나 역시 이달 중에는 ‘해고’될 것으로 본다”며 "어떤 황당한 사유로 나를 ‘해고’할지 기대된다. 아니면 어설프게 ‘정직’시킬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9 07:39:32   수정시간 : 2018/05/20 07:36: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