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트시그널 시즌2'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김도균이 임현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는 데이트에 나선 임현주와 김도균의 모습이 공개됐다.

동물원을 다녀온 두 사람은 식사 후 카페로 향했다. 김도균은 임현주를 위해 암송한 시를 읊었고 임현주는 "시집 읽으니까 한명씩 들어오던 거 생각난다. 내가 들어온 다음에 무슨 생각했냐?"고 물었다.

김도균은 "4명이 소파에 앉아있었다"며 회상했다. 김도균은 "딱 봤을 때"라며 종이에 '예쁘다'고 적었고 임현주는 부끄러워하면서도 행복해하는 미소를 지었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패널들 또한 흐뭇해한 상황. 김이나는 "현주야 이 사람이다"며 김도균을 적극 추천했고 소유는 "심장이 두근두근거리고 옛날 생각이 났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려 '썸'을 타는 청춘 남녀들을 담는 예능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1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9 01:05: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