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형의 집'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인형의 집' 왕빛나가 박하나의 마지막 소원마저 짓밟았다.

1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등, 연출 김상휘)에서는 병원으로부터 박수란(박현숙)이 사라졌다는 소식을 듣게 된 금영숙(최명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금영숙은 직감적으로 은경혜(왕빛나)의 소행을 눈치챘다. 금영숙은 "세연이 생모 어딨어? 설마 했는데 네가 그랬구나?"라며 다그쳤고 은경혜는 "엄마 행세하면서 훈계할 생각 하지 마. 돌아가. 내 입에서 어떤 말도 들을 수 없어"라고 했다. 금영숙은 "네가 차로 사람을 쳤어도, 장명환을 총을 쐈어도 너는 세상에서 가장 예쁘고 귀한 내 딸이었어. 근데 경혜야 이제 엄마 네 엄마 아냐"라며 등을 돌렸다.

그 시각 홍세연은 박수란을 만나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그러나 남겨진 박수란의 옷가지만 발견한 홍세연은 오열했고 뒤따라온 금영숙은 위로했다. 은 회장(이호재)의 간이식 수술과 박수란의 거취로 다급해진 홍세연은 "나머진 너 가져. 가족만 돌려줘. 다른 건 필요 없어"라며 사정했지만 은경혜는 "너한텐 가족밖에 없었으니까"라며 비웃었다. 이에 홍세연은 "네가 사람이야?"라며 분노했다.

속수무책으로 시간이 흐르자 홍세연은 은경혜에게 딜을 제시했다. 은 회장의 수술 후 모든 걸 버리고 떠나기로 한 홍세연은 "만약 수술 시기를 놓쳐서 회장님한테 무슨 일 생기면 너 나한테 죽어"라고 경고했다. 은경혜는 "넌 수술 끝나고 조용히 입 다물고 사라져 주기만 하면 돼"라며 조소했다. 홍세연은 "내 친엄마는 언제 만나볼 수 있어?"라고 물었지만 은경혜는 이마저도 무시했다.

방송 말미 홍세연은 은 회장과 나란히 수술실로 향한 상황. 홍세연은 속으로 '할아버지 제발 살아주세요. 제가 꼭 해야 할 말이 있어요'라며 무사를 빌었다. 그러나 은 회장은 수술 시기를 놓쳐 사망했고 법적 손녀인 은경혜는 위너스그룹 회장직에 올랐다. 이후 마취에서 깬 홍세연은 수술 자국이 없는 것을 확인하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인형의 집'은 굴지의 패션 재벌 은 회장(이호재) 가문을 둘러싼 이들의 욕망과 야망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0:43:39   수정시간 : 2018/05/18 20:44: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