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남보라가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정글의 법칙' 남보라가 멕시코 정글에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민선홍 PD를 비롯해 오만석, 한은정, 최정원, 조타, 임현식, 서은광, 이승훈, 남보라, 최현석, 김준현이 참석했다.

남보라는 "가기 전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물론 사냥을 하고 싶었지만 못할 수도 있으니 재료 손질이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산시장에 가서 생선 손질을 한 시간 배웠는데 생선이란 생선은 다 손질해봐서 이제는 눈 감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개인적으로는 아쉽다. 한번 더 가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처음 경험하는 거라 실수도 많았지만 즐거웠다. 또 가보고 싶다"고 멕시코 정글에 다녀온 소감을 털어놓았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는 병만족이 멕시코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김병만 임현식 서은광 이종화 최정원 한은정 오만석 이승훈 남보라 최현석 김준현 등이 출연하며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6:16:05   수정시간 : 2018/05/18 16:16: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