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해피투게더3' 기은세가 SNS 소통왕이 된 이유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소유진, 강주은, 별, 기은세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기은세는 SNS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인테리어 여행 등 다 한다. 처음에 결혼을 하고 결혼을 하고 난 뒤 '나는 무엇을 하면 좋을까'에 대한 고민이 컸었다"며 "원래 메이크업하는 것을 좋아하고 잘한다. 그래서 계속 메이크업 영상을 찍었고, 요리 만드는 영상도 좋아해 주셔서 그런 영상도 찍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삶을 좀 더 예쁘게 살고, 아름답게 사는 모습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 싶었다"며 SNS 활동을 활발히 하는 이유를 밝혔다.

또 기은세는 남편과 연애할 당시 헤어졌던 시기를 언급하며 "28살이었는데, 실연의 고통을 처음 느껴봤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가사가 모두 다 얘기 같았다. 해볼 수 있는 것은 다 해보고 싶었다. 술먹고 울면서 찾아가 '나는 못 헤어지겠다'고 그랬더니, 그 당시 남편이 머리끄덩이를 잡더라. 집에 가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기억이 너무 짜쳤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기은세는 "제일 예쁜 옷을 입고 다시 만나러 갔다. 남편에게 '줄 게 있으니까 내려와 봐'라고 한 뒤, '잠깐 얘기해보자'라고 말했다"며 "'혼자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내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너무 사랑하니까 (그렇게 말했다). 그런 뒤 결혼하자고 먼저 고백했다"고 털어놨다.

출연진들은 영화 같은 스토리에 모두 감탄하는 한편, 기은세의 재치있는 입담에 웃음 지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1:11: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