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아침마당' 이병훈이 아내 몰래 비상금을 챙기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공감토크 사노라면' 코너에서는 사미자, 이호섭, 김보화, 임수민 아나운서, 엄용수, 박지훈 변호사, 이만기, 이병훈, 이승신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 야구선수 겸 스포츠해설가 이병훈은 "저는 카드가 체크카드뿐이다. 큰돈이 필요할 때 달라고 하면, (아내의) 질문만 해도 (너무 많다.)"며 "비상금이 필요할 수 밖에 없는 게 더럽고 치사해서 아내에게는 말을 못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비상금을 챙기는 방법에 대해 "강의나 레슨을 할 때 현금으로 받는다. 강의를 했을 때 만약 1만 원을 받으면 아내에게는 5천 원만 준다. 아내는 다 5천 원이 다인 줄 알고 2천 원을 또 준다. 저는 연기를 해야 하니까 엄청 고마워하면서 비자금을 따로 챙긴다"고 말했다.

이병훈은 "비상금을 어디에다 뒀는지는 아무한테도 말 못한다"고 덧붙여 큰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57: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