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여유만만'
'여유만만'에 출연한 전 프로레슬러 이왕표가 담도암 투병기를 회상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전 프로레슬러 이왕표가 출연했다.

이날 이왕표는 "2013년 담도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세 번의 수술을 받았고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 전날 밤, 아내에게 남기는 유서를 썼다. 몇 자 적고 눈물이 나고, 또 몇 자 적고 눈물이 나서 제대로 못 썼다"며 "투병 초기 때만 해도 하루하루를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위중했다. 3개월만 더 살면 좋겠다고 생각할 만큼 미래가 안 보였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31:11   수정시간 : 2018/05/18 10:37: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