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김동준과 그룹 빅스 엔이 이서원의 공백을 채운다.

먼저 tvN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주연급 출연자였던 이서원의 빈자리를 김동준이라고 판단, 미팅을 열고 긴급 캐스팅했다. 그는 18일부터 곧바로 촬영을 시작하게 된다.

KBS 2TV '뮤직뱅크' MC의 공석 역시 엔이 수혈돼 기존의 여성 MC인 라붐의 솔빈과 함께 호흡하게 됐다. 단, 고정 MC가 아닌 스페셜 MC로 한 주 분량에만 등장할 예정.

한편, 16일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어바웃타임'과 '뮤직뱅크'에서 하차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9:56: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