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의 아저씨' 이지은/ 사진=tvN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나의 아저씨'가 마지막까지 깊은 여운을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최종회에서는 많은 변화를 겪은 지안(이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훈(이선균)과 윤희(이지아)의 도움으로 무사히 도청 등의 문제를 해결했지만, 유일한 가족이었던 봉애(손숙)의 죽음은 지안에게 커다란 슬픔을 안겼다.

하지만 지안의 곁에는 든든한 후계동 어른들이 있었고, 태어나 처음으로 사람내음이 가득한 곳에서 혼자가 아님을 깨달았다. 그리고 몇 년 후, 동훈, 지안은 각자의 행복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걷고 있었다.

사람에 대한 깊은 연민과 진심이 담긴 박해영 작가의 탄탄한 대본과 감각적인 김원석 감독의 연출을 바탕으로, 각각의 인물에 각자의 개성을 얹어 살아 숨 쉬는 인생을 불어넣은 배우들은 '나의 아저씨'의 흥행을 이끌었다.

먼저 박동훈을 연기한 이선균은 시대에 필요한 좋은 어른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는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이지은은 밝고 사랑스러운 그간의 이미지와 정반대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소화해내며 완벽한 연기 변신을 했다.
  • 사진=tvN 캡처
9주의 여정동안 '나의 아저씨'가 보여준 것은 화려하고 멋진 저 높은 곳의 삶이 아니었다. 망가져도 괜찮은, 망가져도 행복한 삶, 때로는 지옥 같은 세상이지만,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사람 하나만 곁에 있다면 그래도 버텨볼만한 세상을 선물했다.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도 이어졌다. 1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의 아저씨'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7.4%, 최고 8.8%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으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했다.

남녀20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4.2% 최고 5.0%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모든 채널의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남녀 10대에서 50대까지 모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전연령층에게 마지막까지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나의 아저씨' 후속으로는 박서준 박민영 주연의 '김비서가 왜그럴까'가 오는 6월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8:37:09   수정시간 : 2018/05/18 08:37: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