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해피투게더3' 소유진/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해피투게더3'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의 독특한 화해법을 공개했다.

소유진은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남편은 미안하면 그 다음 날 맛있는 걸 해준다. 자기 전에 말싸움하다가 자면 아침부터 부지런하게 요리를 한다. 육수 끓이면 굉장히 미안한 날이다"라며 "저도 음식을 먹다보면 다 풀린다"고 전했다.

이어 "반대로 제가 뭔가 잘못했을 때는 출근길부터 계속 연락해서 애정 공세를 퍼붓는다. 답장이 안오면 아이들 사진이나 영상을 보내서 풀어보려고 한다. 그럼 '그려~ 나도 사랑해~'라고 답장이 온다"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0:13: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