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 류한비/ 사진=MBC 캡처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이 류한비에게 "다신 우리 집에 오지말라"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에서 낙원(류한비)은 "무슨 생각하냐. 혹시 내가 너희집 함부로 들어가서 화난 거냐"고 물었다.

이어 낙원은 나무(남다름)의 다친 손을 발견하고 "많이 아프냐. 아침에도 나 때문에 엄청 고생하지 않았냐. 네가 무슨 아낌없이 주는 나무냐. 아프면 아프다고 말을 해야할 것 아니냐"며 걱정했다.

나무는 "미안하다. 근데 앞으로 우리 집 다신 오지마라. 그리고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버려라. 나도 앞으로 그냥 모른 척 하라"고 부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22:21:37   수정시간 : 2018/05/17 22:23: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