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배우지망생 이소윤 SNS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비글커플'로 이름을 알린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지망생 이소윤이 똑같은 수법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가운데, 네티즌들이 분노를 표출했다.

17일 이소윤은 자신의 SNS에 "저는 예원이와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이며 예원이와 같은 피해자이다"라고 밝히며 "예원이와 저의 나체 사진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올라온 걸 알게 되었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는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 내서 글을 쓴다"라며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이소윤이 올린 게시글에 따르면 그는 3~4년 전 피팅모델 구인 광고를 보고 연락한 스튜디오에 방문했다.일반적인 사진을 찍을 것으로 생각했던 그는 별다른 의심 없이 계약서에 사인했다. 콘셉트 사진을 찍는다던 실장이라는 사람은 이소윤에게 노출이 심한 옷을 입는 것을 강요했고, 그는 강압적인 분위기에 못 이겨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성 앞에서 음란한 콘셉트의 촬영을 감행할 수밖에 없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자 이제 이거도 경찰 나서야지", "사진 찍은 범죄자 포함 그 카페 가입자 포토라인 세우고 구속해라", "세상이 제정신이야?", "정말 화가 나는 마음을 참으면서 읽었다", "너무 짜증이 나고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난다", "제발 가해자 잡아서 처벌 좀 해달라" 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는 양예원과 이소윤이 피팅모델로 촬영을 하는 과정에서 겪은 성추행 피해 사실을 토대로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사진=배우지망생 이소윤의 성추행 피해 고백에 달린 댓글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8:10: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