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차태현 김태균 사진='컬투쇼'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컬투쇼' 김태균이 차태현에게 동반 DJ 러브콜을 보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로 출연한 차태현의 모습이 공개됐다.

DJ 김태균은 "요즘 예능 대세다. 라디오 스타로 모셨다"며 차태현이 MC로 출연 중인 MBC '라디오스타'를 언급했다. 차태현은 "맨날 게스트로 출연하다가 DJ로 오니까 새롭다"고 말했고 DJ 김태균은 "라디오 DJ 오래하지 않았냐. 여유로워 보인다"고 화답했다.

차태현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볼빨간 사춘기와 음악, 연애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토크를 이어갔다. 특히 청취자들과 DJ 김태균의 요청에 히트곡 '아이 러브 유(I LOVE YOU)'를 라이브로 선보이기도 한 상황. DJ 김태균은 "목요일마다 고정하는 건 어떠냐?"며 러브콜을 보냈다.

이에 차태현은 "다음주 목요일은 잘 모르겠다. 스케줄은 없는데 전날 술 약속이 있다"며 한 차례 고민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DJ 김태균은 "괜찮다. 나오기만 해달라"고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내자 차태현은 "그때 노래는 못 부를 것 같다"고 말해 다음주 출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10: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