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나의 아저씨'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이지은과 장기용의 과거가 밝혀졌다.

16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는 송기범(안승균)의 컴퓨터를 훔쳐 도청 파일을 통해 그동안 이지안(이지은)과 박동훈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알게 되는 이광일(장기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광일(장기용)은 녹취파일을 듣던 중 지안이 박동훈에게 자신에 대해 이야기 한 것을 듣게 됐다.

지안은 "착했던 애에요. 나한테 잘해줬었고 걔네 아버지가 나 때리면 말리다가 대신 맞고 그땐 눈빛이 지금 같지 않았어요"라며 어린 시절 광일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걘 날 좋아했던 기억 때문에 괴롭고 난 걔가 착했던 기억 때문에 괴롭고"라며 속내를 털어놓았고 이에 동훈은 "어른 하나 잘못 만나서 둘 다 고생이다"라며 지안을 위로했다. 이를 들은 광일은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9:29: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