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상미 더공감마음학교 대표 사진='아침마당'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아침마당' 박상미 전문가가 이혼을 예방하기 위한 솔루션을 제공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원만한 가족관계의 비결은?'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박상미 더공감마음학교 대표의 모습이 공개됐다.

박상미 대표는 "결혼한지 10년 된 부부들에게 어떻게 화해하는지 설문 조사를 했다"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 1위를 했다. 싸움 횟수는 이혼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싸우고 화해를 못해 이혼에 이르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감정은 된장도 아니고 고추장도 아니다. 삭힌다고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감정이 썩고 상하면 울화병이 생겨서 아프고 악몽을 꾼다. 하지만 나쁜 감정을 비워내는 것은 어디에서도 배우지 않았다"고 문제점을 짚었다.

그러면서 "마음에 불행이 가득차면 좋은 말이 안나온다. 불행이 다른 사람에게 전염된다"며 "놀라운 건 말투나 성격 역시 닮아간다. 감정을 잘 비우고 가족에게 좋은 말을 하고 나누는 연습을 하면 행복해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KBS 1TV '아침마당'은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9:06: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