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희롱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남자친구이자 유튜버인 이동민이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다. 그러나 예원이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 것에 너무 화가나고 속상하고 미쳐버릴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힘든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 끼 먹지 않고 잠도 한숨 못자고 나쁜생각까지 하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이었다"며 "왜 피해자가 숨어야 하나. 혹시 다른 피해자 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 말아달라. 부끄러워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이동민은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봤으면 한다.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주셨으면 한다"고 독려했다.

한편,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3년전 피팅모델 알바를 가장한 성범죄에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9:05:21   수정시간 : 2018/05/17 09:05: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