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이 김현주에게 흔들렸다.

15일 방송된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송현철(김명민)이 본래의 가정인 조연화(라미란)에게 돌아왔지만 마음을 잡지 못하고 선혜진(김현주)에게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조연화는 송현철A(김명민)의 몸에 죽은 줄로만 알았던 자신의 남편 송현철B(고창석)가 빙의됐다는 사실을 알고 송현철은 본래의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송현철은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조연화를 당황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현철은 선혜진의 집에 가서 입을 옷을 가져오겠다는 조연화에게 "괜히 가서 쓸데없는 말로 그 사람 상처 주지 마"라며 선혜진을 걱정했다. 이에 조연화는 낯선 남편의 모습에 충격을 받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 이날 송현철은 선혜진이 아프다는 딸 미호의 전화를 받고 가지 말라는 조연화를 뿌리쳤다. 조연화는 송현철에 가지 말라며 울며 붙잡았지만 송현철은 "가야 돼"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조연화는 빗속에서 "당신 올 때까지 여기서 기다릴 거야"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4:13: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