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 사진=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조연 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눈길을 모은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에는 손예진과 정해인의 가족과 직장 동료로 활약하며 큰 존재감을 보인 조연 배우들이 있다.

길해연, 오만석, 이화룡, 주민경, 위하준, 오륭이 그 주인공이다. 시청자들에게 조금은 낯선 얼굴들이지만 현실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받았다. 연기파 조연들의 재발견이라는 뜨거운 반응을 이끈 이들의 활약을 짚어봤다.

먼저 길해연, 오만석, 위하준은 윤진아(손예진)의 연애를 쥐락펴락하는 엄마 김미연, 따뜻한 조력자인 아빠 윤상기, 팩트 폭격 동생 윤승호를 연기했다. 딸의 결혼에 있어 남에게 보여지는 것을 우선시하는 미연을 연기한 길해연은 현실적인 연기로 준희, 진아 연애에 갈등을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오만석은 미연에게 쓴소리를 하고 진아는 다정하게 달래주는 상기를 연기하며 항상 딸의 편이 되어주는 아버지의 인간적인 면모를 그려냈다. 신예 위하준은 매사 까칠하지만 미연이 진아를 몰아세울 때는 누나의 편이 되어주던 승호. 그의 반전 매력과 사이다 폭격으로 회차가 거듭할수록 승호의 활약을 기대하는 시청자들도 늘어났다.

손예진의 직장에도 시선을 사로잡는 배우들이 있었다. 특히 공철구 차장 역의 이화룡, 금보라 대리 역의 주민경은 서로 대비되는 연기를 펼쳤다. 사내 성희롱을 주도하며 공공의 적이 된 공차장을 완벽하게 연기해낸 이화룡은 매 순간 짧지만 강렬한 연기를 선사했다.

이화룡이 현실의 답답함을 맡았다면 주민경은 시원한 사이다를 담당했다. 진아가 사내 성희롱 문제에 전면으로 나서자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준 것. 동료들에게 차가웠던 초반의 모습에서 점점 달라지며 주민경이 보여준 걸크러시 매력에 많은 이들이 애정을 보내고 있다.

두 배우의 연기는 남은 2회 동안 사내 성희롱 문제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더욱 궁금증을 더한다. 신스틸러 오륭은 진아의 전 남자친구 이규민 역을 맡아 극중 최고의 분노유발자로 등극했다. 8회까지만 등장했지만 찌질하고 유치한 전 남자친구로 확실하게 눈 도장 찍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규민에게는 욕을, 오륭 배우에게는 칭찬을 아끼지 않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오륭이 보여준 존재감만은 확실했다.

이외에도 '예쁜 누나'의 배우들은 모두 현실 연기를 선보였다. 종영을 2회 앞둔 '예쁜 누나'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3:58:32   수정시간 : 2018/05/16 19:24:3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