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런닝맨'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런닝맨' 홍진영이 김종국의 폭로에 당황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 이광수, 홍진영, 이다희가 삼형제와의 윷놀이 대결을 위해 신시모도로 이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다희는 홍진영에 "너는 몸서리나 럭셔리 보다 종국이 오빠랑 같이 가는 게 중요한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이에 홍진영은 "오빠는 럭셔리 갈 수 있다. 오빠는 나만 믿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광수는 "형 스타일 상 진영이가 간절하게 원하면 가려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영은 "난 그렇게 간절한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김종국은 "난 여자가 간절하지 않으면 그냥 가라고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받아쳤다.

또 홍진영은 과거 예능에서 자신이 김종국에게 술을 마시고 전화를 했다는 이야기를 언급하며 "오빠 여기서 말해달라. 내가 술 마시고 전화한 적이 있냐"고 말했고 김종국은 "술 먹었는지는 모르지만 네가 나한테 밤에 전화를 한 적은 있는 것 같다"라고 폭로해 홍진영을 당황케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3 17:40: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