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의 우정' 캡처
'1%의 우정' 안정환·최용수가 전성기를 회상하며 서로 아웅다웅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에서는 축구선수 시절 최고의 라이벌이었던 안정환과 최용수가 서로를 알아가며 우정을 쌓는 모습이 공개됐다.

안정환은 최용수에 대해 "선수 시절에 많이 까칠했다"며 "별명이 독수리였다. 그런데 지금은 꺾인 독수리다"고 말했다. 이에 최용수는 "사람들은 잘 모르는데 안정환이 깐족거리는 게 있다"고 응수했다.

최용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안정환의 활약에 가려진 숨은 공을 털어놓기도 했다. 최용수는 "반지의 제왕 타이틀은 내 덕이다. 안정환 뛰게 하려고 내가 벤치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헤딩 골은 작은 키 덕분이다. 상대 선수들이 작은 키를 보고 방심한 거다"며 "안정환은 헤딩 골을 무서워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1%의 우정'은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 가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3 11:27:17   수정시간 : 2018/05/13 11:28: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