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구선수 문성민이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배구계의 꽃미남 문성민과 아들 시호, 리호가 스페셜 가족으로 합류했다.

이날 문성민은 "리호가 시즌 중 태어나 제대로 본 게 10번도 안 되는 것 같다. 시간을 더 많이 보내기 위해 생각한 것도 있고, 아내가 밖에 제대로 나간 적도 없고 휴가를 간 적도 없어 휴가를 주기 위해 도전하게 됐다"고 계기를 밝혔다.

문성민 아내 박진아는 '두 분이 어떻게 만나게 됐냐'는 질문에 "둘 다 알고 있는 친구를 통해서 서로 알게 됐다. 신랑이 수술을 하게 됐는데, 병문안을 다니다 보니까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모성애가 느껴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성민은 "불쌍해서 만난거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2 09:56:2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