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트시그널 시즌2'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안미나가 출연자들의 성격을 분석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는 혈액형별 스타일에 따라 출연자들을 분석하는 안미나의 모습이 공개됐다.

안미나는 "시즌 2를 보며 출연자들의 성향을 타입별로 분석한 보고서를 가져왔다"며 열의를 보였다. 안미나는 "김도균은 전형적인 A형 스타일이다. 튼튼한 벽돌집을 쌓아놓고 신선한 자극을 추구하는 스타일이다"고 평했다.

김현우에 대해선 "AB형 스타일이다. 미지의 세계를 추구한다. 주위를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미나는 "이상민은 착한 남자 같다. 미리 미안해하고 방어를 하는 것 같다"며 약간의 개선을 요구했다.

막내 이규빈과 관련해선 "B형 스타일이다. 고집이 있다. 잠재적 리더의 느낌"이라며 "어떤 상황이 있을 때 제일 빨리 그림을 그려낼 것 같다. 위기 상황에 반짝 빛날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려 '썸'을 타는 청춘 남녀들을 담는 예능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1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23:32: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