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 콜'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더 콜' 신승훈·에일리가 듀엣 소감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더 콜'에서는 컬래버레이션 그룹 '신에 목소리'를 결성해 '플라이 어웨이'를 열창한 신승훈과 에일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플라이 어웨이'는 신승훈의 히트곡 '전설 속의 누군가처럼'을 향한 답가. 에일리는 "그 노래를 듣고 위로받은 사람의 입장으로 곡을 재해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신승훈은 "에일리 덕분에 만족스러운 곡이 나온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두 사람은 저음과 폭발적인 가창력 등 서로 다른 매력으로 하모니를 완성했다. 이를 들은 휘성은 "미쳤다. 소름 돋았다"며 극찬했고 비와이는 "명불허전인 분들은 시간에 지배받지 않는다"고 했다. 이후 신승훈과 에일리는 첫번째 베스트 커플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Mnet '더 콜'은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베일에 싸인 아티스트들에게 직접 러브콜을 보내 새로운 음악과 무대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21:51:3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