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 콜'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더 콜' 휘성·황치열이 서로의 장점을 칭찬했다.

11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더 콜'에서는 컬래버레이션 가수와 만난 휘성, 신승훈, 김종국의 모습이 공개됐다.

휘성은 컬래버레이션을 맡게 된 황치열과 마주보고 앉았다. 황치열은 "피부가 정말 하얗다. 하얀 피부로 사는 건 어떤 기분이냐?"고 물었고 휘성은 "싸움 잘 하게 생겼다"며 덕담을 주고받았다.

에일리를 만난 신승훈은 팀명으로 후니언스를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신승훈은 과거 활동한 어니언스를, 에일리는 캐릭터 미니언즈를 떠올려 두 사람 간 세대차이를 극명하게 드러냈다.

김종국은 선물로 건강주스를 챙겨온 태일을 마음에 들어했다. 그러나 태일은 안절부절 못했고 김종국은 "너 혹시 형이 불편하냐? 혹시 형에 대해 안 좋은 소문 들은 거 있냐?"며 지레 겁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net '더 콜'은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베일에 싸인 아티스트들에게 직접 러브콜을 보내 새로운 음악과 무대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21:04:4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