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미 / 사진='아침마당'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가수 현미가 나이를 잊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눈길을 모았다.

1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현미, 남능미, 팽현숙, 김하일, 장미화 등이 출연해 '이럴 때, 세월은 못 속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현미는 "난 '아침마당'에 출연하면 항상 최고 연장자더라. 항상 내 위에 송해 오빠를 불러달라고 요구한다"며 "오늘도 즐겁게 놀자. 82세다. 그래도 난 (나이를) 실감하지 않고 천방지축으로 산다. 어디서 어른인 척해 버리면 진짜 어른이 된다. 나는 그런 거 싫다"고 말했다.

또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이 자신들도 나이가 들었다며 건망증에 대한 에피소드를 밝히자 "참 웃기다. 70대들이 별소리를 다 하고 있다. 난 최고령이지만 자기 관리하기에 달렸다. 나이는 어쩔 수 없으나, 평상시에 습관이 중요하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미는 "밖에서 다니면서 자동차 번호판을 보고 뺐다 더했다 하고 아직 계산기를 써본 적이 없다. 가계부 정리도 모두 암산으로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09:37: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