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석준/ 사진=한국아이닷컴DB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방송인 한석준이 아빠가 되는 소감을 전했다.

한석준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초기라 가급적 말을 안하려고 했다"며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한석준은 "올해 제 나이가 마흔 넷이다. 작년에 그런 생각을 했다. 어쩌면 이번 생엔 난 아이가 없을 수도 있겠구나. 그 생각을 하면서 참 많이 슬펐다"며 "저와 제 아내는 이 사실을 처음 알았을 때 정말 너무너무 즐거웠다. 부모님도 너무 좋아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늦가을 초겨울이면 아이가 태어난다. 다들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한거다’라고 하시지만, 내 아이가 너무너무 보고싶다"며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석준은 지난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으며 2015년 이후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지난 4월 띠동갑 연하의 사진작가와 결혼했다.

<다음은 한석준 SNS 게시글 전문>

안녕하세요 한석준입니다. 얼마전 절친한 동생이 배냇저고리를 선물해줬습니다. 아내와 둘이 그 옷을 보며 너무너무 좋아했습니다. 그 옷을 입고 내 품에 안겨있을 아이를 상상했죠. 놀라셨죠? 그동안은 너무 초기라 가급적 말을 안하려고 했습니다. 오늘 오후에 어떤 기자님께 전화가 왔어요. 다른 사람과 대화하는 중이라, ‘지금 통화 어렵습니다. 매니저와 이야기 해주세요.’라고 말씀 드렸어요. (혹시라도 제 말이 기분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왠지 퉁명스럽게 얘기한거 같아서요. 병원이어서 조용히 말하다보니...)그러고나서 회사와 이야기 하신 후 기사를 쓰셨더라고요. 좋게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와 제 아내는 이 사실을 처음 알았을 때 정말 너무너무 즐거웠습니다. 결혼을 준비하는 일도 엄청 신나서 할 수 있었고요. 3개월째는 입덧이 아주아주 심했지만, 지금은 많이 안정됐습니다. 하루하루 너무나 새롭고 감사합니다. 제 처갓집도 엄청 좋아하십니다. 저희 부모님도 너무너무 좋아하십니다. 올해 제 나이가 마흔 넷입니다. 작년에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어쩌면 이번 생엔 난 아이가 없을 수도 있겠구나. 그 생각을 하면서 참 많이 슬펐었습니다. 늦가을 초겨울이면 아이가 태어납니다. 다들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한거다’라고 하시지만,내 아이가 너무너무 보고싶습니다. 어서 빨리 그 날이 오면 좋겠습니다. 언젠가 ‘나혼자산다’에서 상진이가 한 말이 예언이 됐어요. 제가 현무보다 먼저 결혼하고 애도 먼저 생길 것 같다고.예언자 상진아, 이번주 로또 번호는 뭐니?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0 18:30: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