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인스타그램 캡처
'이범의 시선집중'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정계 진출을 묻는 질문에 "아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표준FM '이범의 시선집중'에서는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DJ 이범은 "일각에서는 고 부대변인이 지상파 아나운서 자리를 버리고 캠프로 간 이후 정치인으로 나가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고 운을 띄웠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굳이 물어본다면 오히려 아니다라고 말씀드린다"며 선을 그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여전히 청와대 출근하면서 가슴이 뛴다"며 "보통 5시 반쯤 출근하는데 택시 기사들이 10명 중 6, 7명 정도는 왜 이렇게 이르게 출근하냐, 일이 그렇게 많냐고 질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먼 미래를 내다 보진 않는 편이다. 지금 현재 충실한 성격"이라며 "아나운서직을 그만두고 문재인 캠프로 왔을 때도 먼 미래를 내다봤다면 직업과 월급에 대한 불안정성 이런 것 때문에 아마 결정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현재 내가 가장 가슴 뛰는 곳이 어디일까, 내가 가장 쓰임을 당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 늘 거기에 충실해왔던 사람"이라며 "지금도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할까 고민은 그렇게 많이 하고 있진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표준FM '이범의 시선집중'은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0 11:04:15   수정시간 : 2018/05/10 11:07: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