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 사진이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홍대 누드크로키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사진이 유출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이 가운데 하영은 한국누드모델협회 회장이 피해자의 현재 상황에 대해 전했다.

하영은 한국누드모델협회 회장은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홍대 누드크로키 사진 유출 피해자와)연락을 계속하고 있다. 며칠 동안 밥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계속 울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모델 일하는 걸 주변에서는 모르는데 이런 심각한 일로 알게 된다면 더 상처가 크지 않겠나. 너무 잔인하다. 사회생활을 하기 힘들 만큼 너무 얼굴이 알려져서 안타깝다. (피해자가)무섭고 두렵고 이 땅을 떠나고 싶다고 했다"며 "제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계속 조언을 해 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 회장은 학교 측의 대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학교 측의 대응이) 굉장히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저한테 제보했던 학생들도 협회에서 좀 도와줘라, 학교에서는 너무 쉬쉬하려는 것 같고 대응 방법이 너무 허술하다 보니까 안타까워서 연락드렸다고 저한테 연락을 줬다”며 “이걸 학생들 자백으로만 해결하려고 하다 보니까 일이 어렵게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하 회장은 "가해자가 당연히 처벌받아야 된다. 수업 자체에 마음 편하게 모델들을 보낼 수가 없고, 일할 수 없지 않겠나"라고 토로했다.

한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홍대 누드크로키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얼굴과 신체 주요부위까지 노출한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게시자는 ‘홍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전공수업’이라는 설명과 함께 ‘어휴 누워 있는 꼴이 말세다’ 등 조롱 섞인 글을 함께 올려 논란을 낳았다. 현재 경찰은 학교 측의 의뢰를 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8 11:08:43   수정시간 : 2018/05/08 11:16: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