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집사부일체'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집사부일체' 여덟 번째 사부는 배우 차인표였다.

2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새 사부를 만나러 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새 사부에 대한 힌트로 "조인성의 롤모델"임을 밝혔다. 사부가 "MBC 드라마 첫 방송이 나가고, 자고 일어나니 스타가 됐다"고 했던 인터뷰도 공개됐다.

이상윤이 "이 에피소드를 안다"고 말하자 이승기는 "정우성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이상윤은 "아니다. 저 드라마가 신드롬이었다"고 자신만만하게 설명했다.

그때 여덟 번째 사부가 카메라를 들고 등장했다. 사부는 바로 배우 차인표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2 19:33: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