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복면가왕' 비싼무늬토기의 정체는 가수 베이빌론이었다.

2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네 번째 방어전을 준비하는 가왕 '동방불패'에 도전하는 4인의 복면 가수가 등장했다.

이날 3라운드에서는 비싼무늬토기와 근위병이 맞붙었다. 먼저 무대에 오른 비싼무늬토기는 바이브의 '다시 돌아와주라'를 선곡,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근위병은 에일리의 '손대지마 '를 열창했다. 안정적인 중저음과 폭발적인 고음이 어우러진 압도적인 가창력이 돋보였다. 2라운드와 180도 달라진 분위기에 관객들도 열광했다.

연예인 판정단 유영석은 "비싼무늬토기는 노래와 혼연일체된 듯 하다"고 평했다. 이어 "근위병은 노래를 다스리는 느낌이다. 장르별 최고의 노래를 마음껏 부를 수 있다는 근원적 자신감이 충분하다. 가왕이 돼야 마땅한 가창력"이라고 칭찬했다.

투표 결과 근위병이 비싼무늬토기를 꺾고 가왕전에 진출했다. 비싼무늬토기의 정체는 지코, 도끼, 청하 등과 수많은 곡 작업을 함께한 R&B 가수 베이빌론으로 밝혀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2 18:20: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