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것 같진 않다"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흉터가 남은 수술 부위의 모습이 담겼다. 제거되지 않은 실밥 등 선명한 수술 자국에 팬들의 걱정 섞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한예슬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지방종 제거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한 것이 맞다. 현재 치료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한예슬 SNS 게시글 전문>

  •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

수술한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집니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것 같진 않네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0 21:27:05   수정시간 : 2018/04/21 00:17: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