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의 아저씨' 이선균, 이지아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 이지은 덕에 위기를 모면했다.

19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는 이지안(이지은)은 도준영(김영민)이 박동훈(이선균)에게 흥신소에서 파파라치를 붙인 걸 알아챘다. 앞서 도준영은 이지안에게 몰래 찍은 사진을 들이밀며 박동훈과의 관계를 추궁하며 협박했던 터.

이지안은 일부러 박동훈의 앞질러 걸었고 "왜 또 아는 척 안 하냐"는 말에 박동훈을 쳐다보며 "내 뒤통수 한 대만 때려줄래요? 보고 싶고 애타고 그런 거 뒤통수 한 대 맞으면 끝날 감정이라면서요. 끝내고 싶은데 한 대만 때려주죠"라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박동훈은 "집에 가, 왜 돌아다녀"라며 이지안을 뿌리쳤다. 이지안은 그런 박동훈을 뒤따라가며 "내가 끝내지 않았으면 좋겠어? 나 좋아하나?"라고 얘기하며 박동훈을 도발했다.

이지안은 계속해서 박동훈에 머리를 들이밀며 "안 때리면 동네방네 소문낼 거야. 박동훈이 이지안 좋아한다고"고 소리쳤고 박동훈은 어쩔 수 없이 그녀의 뒤통수를 때렸다. 박동훈에 뒤통수를 맞고 넘어진 이지안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tvN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 9시 30분에 방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0 13:56: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