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가 출산 문제로 시부모님과 갈등을 겪었다.

19일 방송된 MBC 교양 파일럿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2회에서는 산부인과를 찾은 박세미와 남펴 김재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에서는 박세미에게 "첫째를 제왕절개로 낳았으니 이번에도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는 "안전한 게 제일 중요하다. 자연분만이 좋다고 생각하시ㅑ"며 "위험해서 안 된다. 만에 하나라도 생길 수 있는 자궁파열이 당사자에게는 치명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아버지는 자연분만을 원했다. 김재욱을 재왕절개로 낳았으나 둘째는 자연분만으로 출산했다는 게 이유였다. 김재욱은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 "소견서를 써줄 수 있냐"고 요청했다.

병원에서 돌아온 박세미-김재욱 부부에게 시아버지는 "제왕 절개 하면 아이한테 영향이 간다. 자연분만할 경우 아이큐도 오른다더라"고 설득했다.

박세미는 "아버님이 이런 말씀 하시는 자체가 부담이다. 저한테 안 좋아서 병원에서는 수술을 권하는 건데 아버님은 손주 아이큐가 낮을까봐 그러시냐. 손주만 생각하신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9 22:21: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