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의 아저씨' 이선균, 이지은, 장기용 / 사진='나의 아저씨'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 이지은의 과거를 알고도 등 돌리지 않았다.

18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는 이광일(장기용)을 찾아가는 박동훈(이선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동훈은 춘대(이영석)로부터 이지안(이지은)이 오랫동안 이광일에게 괴롭힘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광일을 찾아갔다.

이지안을 대신해 남은 빚을 청산하겠다는 박동훈에 이광일은 "어디 와서 멋진 척하냐"며 비아냥댔고 박동훈은 "나는 걔 얘기 들으니까 눈물이 나는데, 왜 애를 패냐"고 소리쳤다. 이에 이광일은 "그년이 우리 아버지 죽였으니깐, 그년이 죽였어 우리 아버지"라 답했다.

잠시 충격을 받은 듯한 박동훈은 이내 "나 같아도 죽여. 내 식구 패는 새끼들은 다 죽여"라 소리치며 이광일에게 달려들었다. 이 모든 걸 도청으로 듣고 있던 이지안은 박동훈의 진심에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한편 tvN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 9시 30분에 방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9 11:39: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