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PD수첩' 캡처
'PD수첩'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별장 성접대 동영상 사건의 주인공으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꼽았다.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검찰의 적폐로 떠오른 별장 성접대 동영상 사건을 폭로하는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용주 의원은 "2012년 말 검찰 내에서 '검찰 최고 간부급의 성관계 동영상이 존재한다'는 괴소문이 돌았다. 당연히 처음엔 그 말을 믿지 않았다"며 "검찰 선배들과 연말 모임을 하는데 성접대 동영상 이야기가 나왔다. 반신반의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동영상을 직접 봤다는 검사들이 등장했다. 영상 속 사람이 우리가 아는 그 사람과 동일인인 것처럼 보일 수밖에 없을 정도로 깨끗한 화질이었다"며 "딱 보면 그 사람일 수밖에 없다. 김학의 전 차관의 얼굴이 다른 사람하고 구분이 안가는 얼굴이 아니다"고 했다.

한편 MBC 'PD수첩'은 성역 없는 취재를 지향하는 심층 탐사 보도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8 00:23:13   수정시간 : 2018/04/18 09:04: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