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람이 좋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사람이 좋다' 홍석천이 이정용의 재능을 칭찬했다.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로서 제2의 삶을 꾸려가고 있는 이정용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정용은 "뮤지컬 배우, 탤런트, 가수, 개그맨 다 똑같은 한 우물 아니냐. 난 계속 한 우물만 파고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데뷔 초 함께 뮤지컬 '레미제라블'에서 활약했던 홍석천은 이정용이 뮤지컬 배우로 성장하지 못한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홍석천은 "뮤지컬에서 굉장히 유망주였다. 체격도 좋고 얼굴도 잘생겨서 뮤지컬계 주역으로 클 수 있겠다 싶었다"며 "형의 단점은 오버가 세다. 굉장히 멋있는데 재밌는 걸 자꾸 하려 한다. 그래서 스스로를 깎아 먹어서 개그맨 쪽으러 가더라"고 했다.

이를 듣던 이정용은 "네가 그런 말 하면 안된다. 오버를 나한테 논하면 안된다. 기가 막힌다"며 반발한 상황. 홍석천은 "형과 나의 오버는 결이 다르다. 형은 굉장히 센 오버고 난 귀여운 오버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를 담는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2:06: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