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진, 기태영, 딸 로희 / 사진=유진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배우 유진(37)과 기태영(40) 부부의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유진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유진이 현재 둘째를 임신 중에 있다"며 "임신 4개월 차로 소중한 새 생명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가을에 출산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태교와 함께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유진이 건강한 아이를 순산할 수 있도록 많은 격려와 앞으로 태어날 아이에게도 많은 축복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진, 기태영 부부는 지난 2009년 MBC 드라마 '인연만들기'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뒤 연인으로 발전 2011년 7월 결혼에 골인했다. 이어 지난 2015년 4월 첫째 딸 로희를 출산했다.

한편 유진은 오는 6일 첫 방송되는 SBS플러스 뷰티프로그램 '여자플러스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4:54: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